맛있는 책읽기  >  어린이 저학년 성장 동화 세트

본문 바로가기
  • HOME
  • 즐겨찾기

맛있는 책읽기  >  어린이 저학년 성장 동화 세트

어린이 저학년 성장 동화 세트 요약정보 및 구매

내가 더더더 사랑해, 존대말을 잡아라, 엄마 껌딱지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판매가격 27,000원 30,000원
출시일 2021년 6월 1일
저자 글 : 허아성, 채화연, 강효미 그림 : 김가희, 김정진, 김은섭,
판형 188*245, 188×230, 188×230
분량 52p, 108p, 104p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적립금 구매금액(추가옵션 제외)의 5%
최소구매수량 1 개

선택된 옵션

  • 어린이 저학년 성장 동화 세트
    +0원
위시리스트

상품 정보

상품 상세설명

내가 더더더 사랑해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엄마를 향한 남매의 사랑 전쟁이 시작된다

내가 더더더 사랑해

 

혹시 사랑을 두고 경쟁해 본 적이 있나요이 책은 누가 더 엄마를 사랑하느냐를 두고 경쟁하는 남매의 이야기입니다.

 

난 매일 아침 일어나자마자 엄마를 안아 주면서 사랑한다고 하는데?”

겨우난 끌어안고 사랑한다고 하는 건 기본이고뽀뽀까지 하거든.”

 

처음에는 아침 인사 정도의 소소한 일로 시작된 경쟁은 점점 커져 마지막엔 우주를 사 주는 데까지 이르게 됩니다.

 

겨우난 우주여행 보내 드릴 거거든.”

나는 그 우주 다 사드릴 건데?”

우주는 못 사거든.”

사랑하면 다해 드릴 수 있거든.”

 

하지만 엄마에게 도움이 필요한 순간 남매는 서로에게 귀찮은 일을 떠넘기려고만 합니다.

 

니가 가엄마한테 우주도 사 준다며?”

지는 우주여행도 시켜 드린다고 했으면서.”

 

이것을 본 아빠가 나서면서 문제는 해결되지만남매는 지금까지 했던 말들 때문에 부끄러워 엄마에게 달려가 귀여운 해명과 사랑 고백을 합니다.

 

우리는 이미 많은 것을 비교하며 살고 있습니다공부며달리기며심지어는 놀이에도 비교와 경쟁을 합니다그런데 우리가 사랑까지 비교할 필요가 있을까요누군가를 사랑한다면 먼저 표현하고 사랑한다고 말해 주세요지금 필요로 하는 도움을 주고가끔은 우주여행을 시켜 주겠다는 과장된 약속도 기분 좋은 표현이 될 수 있습니다사랑은 표현하는 만큼 점점 커져 행복을 배로 만듭니다.

 

병아리 도서관 열세 번째 이야기 내가 더더더 사랑해에서는 엄마를 서로 더더더 사랑한다며 시작된 남매의 사랑 전쟁 이야기가 담겨 있다아침 인사처럼 소소한 일로 시작된 경쟁은 점점 커져 마지막엔 우주를 사 주는 데까지 이른다사랑 전쟁을 통해 사랑의 의미를 생각하게 한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허아성

대학에서 컴퓨터공학을 공부한 후 직장생활을 하던 선생님은 어느 날 어린 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생겼습니다그리고 그것을 글로 쓰기 시작해 첫 책 내가 더더더 사랑해를 출간하게 되었습니다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다는 선생님은 계속해서 좋은 이야기로 친구들과 소통하기 위해 매일매일 행복한 고민에 빠져 있습니다.

 

 

그림 김가희

대학에서 미술학을 공부한 선생님은 현재 회화와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아동 미술과 문학에 관심이 많아 새롭게 공부하다 이번 그림책 작업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첫 그림책 내가 더더더 사랑해에 행복한 추억을 담았습니다.

 

 

 

 

ae1a93c4d6820c4477a96b093829410f_1462941 

90c430cf511d52034e967b7ee94a1bb3_1477269






존대말을 잡아라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말에도 예의가 있다는 걸 아나요?

아이들을 괴롭히는 존댓말을 잡으러 출발!

요즘 아이들이 쓰는 말의 대부분이 올바른 말이 아니다. 비속어와 신조어를 빼면 대화를 제대로 나눌 수 없다. 게다가 요즘에는 존댓말을 사용하지 않는 아이들이 많다. 존댓말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친구를 대하듯 어른들에게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말은 그 사람의 인격을 나타낸다. 그래서 어렸을 때부터 바르고 고운 말을 쓸 수 있도록 가르쳤다. 존댓말은 어른에 대한 공경의 의미를 담고 있다. 어른에게 존댓말을 하다 보면 공경의 마음을 갖게 되고, 함부로 말하는 잘못된 언어습관도 고칠 수 있다. 특히 이제 곧 시작될 사춘기 때에도 존댓말이 습관이 되어 있으면 험한 단어 사용을 자제할 수 있다. 아이들은 흔히 문장 끝에 ‘~요’를 붙이면 존댓말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실 존댓말은 간단하지 않다. 상대방에 따라 존댓말이 달라지고, 존댓말에도 규칙이 있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존댓말은 어려울 수 있다.

존댓말은 습관이다. 잘못된 습관은 정착되기 전에 빨리 고쳐주어야 한다. 지금이 바로 중요한 시기이다. 만약 우리 아이가 존댓말이 습관화되지 않았다면, 잘못된 언어습관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면 《존댓말을 잡아라》를 펼쳐 보자. 준이와 함께 존댓말을 검거하다 보면 분명 존댓말은 어려운 것이 아님을 알 수 있게 된다. 알면 알수록 재미있는 존댓말 속으로 출발!


《존댓말을 잡아라》의 주인공 준이는 말을 함부로 하는 아이이다. 엄마 아빠에게도, 할머니에게도 존댓말을 전혀 쓰지 않는다. 게다가 유치원 때부터 쓰던 ‘~다요’라는 언어습관을 아직까지 고치지 못했다. 감상문을 쓸 때도 ‘~다요’, 발표를 할 때도 ‘~다요’를 사용해서 친구들에게 ‘다요 반장’이라고 놀림을 당했다. 그러던 어느 날, 선생님이 존댓말을 찾아오라는 숙제를 내줬다. 더 큰 문제는 자신을 놀리는 데 앞장서는 형식이와 한 조가 되었다. 존댓말을 찾는 것도 어려운데 형식이와 한 조라니. 준이는 분명 자신의 조가 꼴찌를 할 거라며 절망했다. 형식이와 화해를 하기로 결심하고 형식이 집에 간 준이는 형식이 역시 집에서는 ‘~다요’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자신의 약점을 들킨 형식이는 준이와 화해를 하고 마음을 합쳐 존댓말 숙제를 하기로 했다. 조 이름은 ‘존댓말을 잡아라’. 어른들의 도움으로 존댓말을 검거하지만 하나를 배우면 또 하나가 어려운 게 존댓말이었다. 2주일 후, 준이는 당당하게 숙제를 냈다. 그동안 형식이와 함께 제법 많은 존댓말을 검거했기 때문이다. 며칠 후 선생님은 숙제를 열심히 한 준이와 형식이에게 상을 주며 명예경찰로 임명했다. 이제 준이는 ‘다요 반장’이 아니라 무엇이든 다 되는 ‘돼요 반장’으로 등극했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9

 

* 다요 반장

* 공부만 잘 하면 됐지

* 부끄러운 발표회

* 존댓말 숙제라고요?

* 존댓말을 잡아라!

* 수배 명령을 내리자

* 검거된 존댓말

* 이제 돼요 반장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채화영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아이들에게 이야기의 힘을 보여주고 싶어 작품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꿈꾸는 사람이 가장 아름답다고 믿는 선생님은 지금도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아이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왜 왕따 시키면 안 되나요?》《왜 성을 함부로 하면 안 되나요?》《왜 에너지를 낭비하면 안 되나요?》 《왜 생태계를 파괴하면 안 되나요?》《왜 전쟁이 일어나면 안 되나요?》 등이 있습니다.


그림 김정진

경기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한국출판미술대전에서 아홉 번 입상하였으며, 개인전과 단체전에도 여러 번 참여했습니다. 작품으로는 《동굴 속으로 사라진 상우》 《십대를 위한 직업 콘서트》 《개구리 삼촌》 《천재를 뛰어넘는 생각 학교》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미국 엄마 뺨치는 엄마표 영어 회화》 등의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d986ab2cf94b244c652e0fe0502cf8b2_1436593
 




엄마 껌닥지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초등학생이 된다는 건 너무 끔찍한 일이었나봐!


“딱지야, 엄마 껌딱지!”

어느 집에서나 흔히 들을 수 있는 말입니다. 한 집에 아이가 한둘 밖에 되지 않다보니 엄마 아빠는 아이들이 원하는 것이라면 모두 ‘OK’입니다. 그래서인지 요즘 아이들은 자기만 알고, 독립적이기 보다는 엄마 아빠에게 의지해 모든 일을 쉽고 편하게 해결하려고 합니다. 우리 주인공 구름이도 이런 아이들 중 하나입니다. 언제나 엄마를 부르며 “엄마가 다 해줘!” “엄마랑, 엄마랑 할래.”를 입에 달고 사는 아이이지요. 이런 ‘엄마 껌딱지 구름이’가 초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이 책에서 아이들은 엄마 껌딱지였던 구름이가 독립해 가는 모습을 보며 ‘이건 내 이야기인데, 나랑 똑같아!’라는 공감과 함께 ‘나도 할 수 있어.’라는 자신감을 갖게 될 것입니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9

 

내 이름은 껌딱지

껌딱지가 어때서!

껌딱지, 초등학생 되다

모두 다 엄마 탓이야!

하늘이 언니는 다섯 살!

내 이름은 강구름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강효미

동국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였고, 2007년 제17회 어린이동산 중편동화 공모에서 『마할키타 우리 숙모』로 등단하였습니다. 이후 창비어린이와 불교문예 등에 여러 작품을 발표하였습니다. 현재 어린이책을 만드는 사람들(어만사)-동화창작모둠 8기로 활동중에 있습니다.

펴낸 책으로는 『우리 집이 더 비싸거든』이 있습니다.


그림 김은섭

목원대학교에서 만화애니메이션을 공부하였으며, 졸업 후 캐릭터 디자이너로 활동하였습니다. 현재는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어린이를 위한 행복한 그림 그리기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d986ab2cf94b244c652e0fe0502cf8b2_1436591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정보

‧ 기본 배송료는 3,000원이며 2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단 도서, 산간, 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5일입니다. 

‧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입니다.

‧ 단, 파본인 경우 3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고객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회사명 : 파란정원 대표 : 정태선
사업자번호 : 110-91-95535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464 2층 (홍제동)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1-서울서대문-1152 호

E-mail : eatingbooks@naver.com 전화 02) 6925-1628
팩스 02)723-1629

02) 6925-1628

Copyright © www.ywampubl.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