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 도서관  >  만날 시리즈 세트

본문 바로가기
  • HOME
  • 즐겨찾기

병아리 도서관  >  만날 시리즈 세트

만날 시리즈 세트 요약정보 및 구매

만날 쓰면서도 몰랐던 문자 이야기, 만날 읽으면서도 몰랐던 책 이야기, 만날 이용하면서도 몰랐던 도서관 이야기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판매가격 27,000원 30,000원
출시일 2021년 6월 1일
저자 글 : 김경희, 구원경, 정유리 그림 : 이동현
판형 188×245
분량 각 56p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적립금 1,350원

선택된 옵션

  • 만날 시리즈 세트
    +0원
위시리스트

상품 정보

상품 상세설명

만날 쓰면서도 몰랐던 문자 이야기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만날 쓰면서도 몰랐던 문자 이야기

문자는 언제부터 썼을까?

주위를 둘러보면 시간표와 달력, 휴대전화와 컴퓨터. 심지어 우리가 입고 있는 옷과 신발 그리고 거리를 가득 채운 많은 간판까지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고 있을 뿐 모든 곳에 문자가 있고, 우리는 그 문자 속에 둘러싸여 살고 있다. 이제 얼굴을 마주 보거나 전화 통화로 이야기하기보다는 휴대전화를 통해 문자로 이야기를 주고받는 것에 우리 아이들은 더 익숙해졌다. 이렇게 우리 생활에서 문자는 이제 떼려야 뗄 수 없는 절대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수단이 되었다. 그렇다면 문자가 없었던 먼 옛날에는 어떻게 사람들이 소식을 전하고, 중요한 기록을 남겼을까? 또, 사람들은 왜 문자가 필요했을까? 문자가 없었던 때를 상상하면 수많은 궁금증과 질문들이 쏟아져 나온다. 

 

아주 먼 옛날부터 문자가 있었던 건 아니야.

옛날 사람들은 전해야 할 소식이 있을 때면

직접 걸어가서 말로 또박또박 소식을 전했어.

또, 걸어가기 힘든 먼 거리는

연기나 북소리로 소식을 전했지.

그런데 문자가 아닌 말은 큰 문제가 있었어.

입 밖으로 나오는 순간

연기처럼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거든.

그래서 사람들은 자신만이 알 수 있는 

표시를 남기기 시작했어.

 

이 책에서는 이런 수많은 궁금증을 옛날이야기를 들려주듯 쉽고 재미있게 풀어주며 문자 이야기에 빠져들게 한다. 바위 위에 그려진 암각화에서 시작해 점토판에 쓴 쐐기문자, 화려한 그림 같은 상형문자와 우리의 한글까지 인류 최고의 발명품  ‘문자’ 그 역사 속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병아리도서관 여섯 번째 이야기 《만날 쓰면서도 몰랐던 문자 이야기》에서는 문자의 발전에 맞춰 역사적 에피소드를 그림책에 함께 담아 호기심 속에 어린 독자들이 재미있게 읽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 놓았다. 아주 먼 옛날 문자가 없어 연기나 북소리로 소식을 전하던 때부터 세종대왕이 백성을 위해 쉽게 쓰고 읽을 수 있는 우리 한글을 만들기까지 그동안 만날 보면서도 몰랐던 문자의 역사를 한눈에 보여준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김경희

대학과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과 문예창작을 공부한 후 1995년 문단에 나온 뒤 한국아동문학회와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종류의 동화책을 쓰고 있습니다. 2010년에는 개정된 초등학교 4학년 국어 교과서에 창작동화가 수록되기도 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이리 오너라 옛날 옛적 관혼상제》 《고고학 탐험대, 세계 문화유산을 찾아라!》 《그래, 결심했어!》 《꽁꽁! 영하 10도에서 대탈출》 《진심으로 통하는 마음 우정》 《쉿, 경제 사냥꾼을 조심해》 《우리 땅 독도》 등이 있습니다.

 

그림 이동현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하였으나 그림에 대한 애정과 식지 않는 열정에 그림을 독학하여, 현재까지 18년간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다수의 학습 단행본과 학습지, 동화, 광고 일러스트 작업을 하며, 독자들에게 기쁨을 주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지금도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만날 보면서도 몰랐던 거울 이야기》 《전교 1등을 위한 탈무드》 등이 있습니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41






만날 읽으면서도 몰랐던 책 이야기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만날 읽으면서도 몰랐던 책 이야기

책은 언제부터 만들어졌을까?

 

책이 만들어진 건 문자가 생기고 나서야.

문자가 없는 책은 속이 텅 비어 있을 테니까 말이야.

처음 사람들은 동굴 벽이나 커다란 바위에

문자를 기록하기 시작했어.

커다란 바위가 한 권의 거대한 책이 된 거야.

하지만 바위에 새긴 문자는 큰 단점이 있었어.

내가 원하는 곳으로 옮길 수 없었지.

그래서 사람들은 궁리하고 또 궁리했어.

문자를 기록할 수 있는 더 좋은 재료가 없을까?’ 하고 말이지.

 

 

재미있는 책의 역사가 한눈에!

병아리도서관 열네 번째 이야기 만날 읽으면서도 몰랐던 책 이야기는 매일 읽는 책이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역사적인 에피소드를 그림책 속에 담아 호기심 속에 어린 독자들이 재미있게 읽고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놓았다지금은 너무나 흔해진 종이가 발전되기까지 사람들이 어떻게 글을 남겼는지종이가 보편화된 이후에는 어떻게 문자를 기록했는지 책의 역사 속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옛날엔 종이가 없었다고?

먼 옛날 문자를 동굴 벽이나 커다란 바위에 기록하던 때부터 사람들은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재료를 찾아 문자를 기록하기 시작했다메소포타미아에서는 강에서 구하기 쉬운 점토를 이용해 점토판을이집트에서는 파피루스를 넓적하게 다듬어 기록했고가까운 중국에서는 대나무를 이용해 죽간을 만들고 비단에 기록하기도 했다하지만 사람들은 더 좋은 재료를 찾기 위해 노력했고드디어 중국의 채륜이 값싼 재료를 이용해 종이를 발전시키며 종이는 세상에 지식을 빠르게 전달되도록 도와준 일등 공식이 되었다.

 

사람이 일일이 글자를 썼다고?

종이가 보편화되고사람들은 더 많은 것을 기록하고 싶어 했다하지만한 자 한 자 필경사들이 직접 손으로 써야 했기 때문에 필요한 만큼 충분히 따라오지 못했다사람들은 좀 더 빠르게 기록하는 방법을 궁리했고목판 인쇄술에 이어 활판 인쇄술을 발전시켰다그리고 드디어 금속활자를 이용해 기계를 이용해 인쇄가 가능해지면서 부자들만 볼 수 있는 책이 아니라 누구나 쉽게 책을 볼 수 있게 되었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 구원경

동덕여자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습니다어릴 적 책장 가득 꽂힌 책을 밤 새워 읽고 또 읽으며 글을 쓰는 작가의 꿈을 그렸듯어린이들에게도 책 속에서 즐거운 꿈을 상상할 수 있는 좋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습니다현재 콘텐츠 창작 집단 스토리 몽키(http://storymonkey.blog.me)’에서 다양한 분야의 작품을 집필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왜 역사 제대로 모르면 안 되나요고려()왜 역사 제대로 모르면 안 되나요조선()》 등이 있습니다.

 

그림 · 이동현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하였으나 그림에 대한 애정과 식지 않는 열정에 그림을 독학하여현재까지 18년간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다수의 학습
단행본과 학습지
동화광고 일러스트 작업을 하며독자들에게 기쁨을 주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지금도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만날 보면서도 몰랐던 거울 이야기만날 쓰면서도 몰랐던 문자 이야기전교 1등을 위한 탈무드》 등이 있습니다.

ae1a93c4d6820c4477a96b093829410f_1462941

5c32330a73d8f317e981bf7769cf712d_1499066




만날 이용하면서도 몰랐던 도서관 이야기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만날 이용하면서도 몰랐던 도서관 이야기
도서관은 언제 처음 생긴 걸까?


재미있는 도서관의 역사가 한눈에!
병아리도서관 열여섯 번째 이야기 《만날 이용하면서도 몰랐던 도서관 이야기》에서는 하루에도 몇 번씩 드나들며 책도 읽고, 배우고, 문화생활도 즐기는 도서관의 역사를 재미있는 이야기 속에 담았다.
사람의 손으로 한 글자 한 글자 써서 만든 보석보다 비쌌던 책이 한 번에 수천 장씩 인쇄되는 인쇄기의 발명으로 책값이 싸지고, 책의 양도 늘어난다. 소장할 책들이 많아지자 도서관 역시 규모가 점점 커져 작은 방에 불과했던 도서관이 도서관만을 위한 큰 건물이 세워지며 도서관의 황금시대가 찾아온다. 특권층만을 위한 도서관에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공도서관까지 신나는 도서관 여행을 시작해 보자.


도서관을 아무나 이용할 수 없었다고?
과거에는 지금과 달리 도서관을 국가가 아닌 개인이 짓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도서관은 아주 오랜 시간 동안 특권층만을 위한 공간으로, 높은 신분의 사람들만을 위한 장소였다. 이후 회원제 도서관이 생겼지만 이곳 역시 회비를 낼 수 없는 사람은 이용할 수 없었고, 또 당시엔 흑인들의 출입을 금지하는 도서관들도 많았다.
지금처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도서관이 아니었다. 그러나 오랜 시간 다양한 사람들의 노력 끝에 누구에게나 무료로 개방하는 차별 없는 도서관이 세워질 수 있었다.


변화하는 도서관
인류의 역사와 함께 발전한 도서관은 현재에도 변화를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도서관을 더욱 진화시켜 과거에는 도서관에 직접 방문해야만 읽을 수 있었던 자료들을 이제는 전자책으로 언제 어디에서나 쉽게 읽을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전자 도서관 역시 빠르게 늘어나고 있고, 세계의 유명한 도서관들도 서로 앞다퉈 소장 도서들을 디지털화 작업을 진행하여 더욱 많은 사람들이 유용하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정유리
동덕여자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습니다. 어릴 적 책장 가득 꽂힌 책을 밤새워 읽고 또 읽으며 글을 쓰는 작가의 꿈을 그렸듯, 어린이들에게도 책 속에서 즐거운 꿈을 상상할 수 있는 좋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습니다. 현재 콘텐츠 창작 집단 ‘스토리 몽키(http://storymonkey.blog.me)’에서 다양한 분야의 작품을 집필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덧셈뺄셈이 이렇게 쉬웠다니!》, 《왜 역사 제대로 모르면 안 되나요? 고려(하)》, 《왜 역사 제대로 모르면 안 되나요? 조선(상)》 등이 있습니다. 

그림 이동현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하였으나 그림에 대한 애정과 식지 않는 열정에 그림을 독학하여, 현재까지 20년간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다수의 학습 단행본과 학습지, 동화, 광고 일러스트 작업을 하며, 독자들에게 기쁨을 주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지금도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만날 읽으면서도 몰랐던 책 이야기》, 《만날 쓰면서도 몰랐던 문자 이야기》, 《만날 보면서도 몰랐던 거울 이야기》, 《전교 1등을 위한 탈무드》 등이 있습니다.

 

ae1a93c4d6820c4477a96b093829410f_1462941

88e8557b5d92322872d79a460a0d8065_1530158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정보

‧ 기본 배송료는 3,000원이며 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단 도서, 산간, 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5일입니다. 

‧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입니다.

‧ 단, 파본인 경우 3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고객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회사명 : 파란정원 대표 : 정태선
사업자번호 : 110-91-95535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464 2층 (홍제동)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1-서울서대문-1152 호

E-mail : eatingbooks@naver.com 전화 02) 6925-1628
팩스 02)723-1629

02) 6925-1628

Copyright © www.ywampubl.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