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 도서관  >  환경 관련 그림 동화 세트

본문 바로가기
  • HOME
  • 즐겨찾기

병아리 도서관  >  환경 관련 그림 동화 세트

환경 관련 그림 동화 세트 요약정보 및 구매

똥섬이 사라진대요, 플라스틱 아일랜드, 빙하섬을 지켜주세요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판매가격 27,000원 30,000원
출시일 2021년 6월 1일
저자 글 : 안영은, 김은경, 이새미 그림 : 김은경, 이새미
분량 각 56p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적립금 1,350원
최소구매수량 1 개

선택된 옵션

  • 환경 관련 그림 동화 세트
    +0원
위시리스트

상품 정보

상품 상세설명

똥섬이 사라진대요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지구가 전하는 구조 메시지
새똥섬을 지켜주세요!

옛날 옛날에, 앨버트로스라는 새가 살았어요. 그런데 앨버트로스에겐 참 특이한 버릇이 있었어요. 똥을 아무 데나 누지 못한다는 거예요. 어느 날, 엄마 새는 바다 한가운데 똥을 누기 참 좋은 곳을 발견했어요. 그 후 새들은 먼 곳을 여행하다가도 똥을 눌 때는 꼭 이곳에 가서 똥을 누었어요. 그렇게 1년이 지나고, 100년이 지나고, 1000년도 훨씬 더 지나자 새똥은 하늘에 닿을 만큼 높이 높이 쌓여 갔어요. 그리고 산호초와 함께 딱딱하게 굳어져 섬이 되었지요.

“이야, 이렇게 아름답고 풍요로운 섬이 있다니. 여기서 살고 싶어.”

멀리서 사람들이 새똥섬을 찾아왔어요. 어떤 사람은 아예 짐을 싸들고 이사를 왔지요. 새들은 사람들에게 새똥섬을 빌려주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새똥섬에 한 박사가 찾아왔어요. 박사는 새똥을 보고 보고 또 보고, 이상한 약품을 섞고 섞고 또 섞더니, 이렇게 외쳤어요.

“놀라워요! 이 새똥은 보통 똥이 아닙니다. 세상에서 가장 비싼 똥이라고요.”

여러 나라 사람들이 배에 돈을 가득 싣고 찾아왔어요. 너도나도 새똥을 사겠다고 아우성이었지요. 이제 새똥섬은 세계 최고의 부자 나라가 되었어요. 그러나 20여 년이 지난 지금 새똥섬 나우루공화국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가 되었어요. 게다가 섬은 점점 바닷속으로 가라앉고 있답니다.


병아리 도서관 일곱 번째 이야기 《똥섬이 사라진대요》는 자연이 만들어 놓은 새똥섬이 사람들의 욕심 때문에 점점 파괴되어 가는 모습을 통해 어린이들이 환경의 소중함을 깨닫고 지구를 지키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작가는 동화 속 이야기가 아닌 현실에 진짜 있는 ‘새똥섬 나우루공화국’을 통해 어린이들이 동화를 읽고 직접 찾아보며, 현재의 모습을 확인하길 바란다. 100년이라는 먼 미래가 아니라 가깝게는 5년, 10년 후 물 부족 국가인 우리도 같은 모습으로 힘들어하고 있지 않기 기원하면서……. 

 

책 속에서

 

새똥섬은 이제 세상에서 가장 돈 많은 나라가 되었어.
집 안이 돈으로 가득 차서
집 밖에 베개를 놓고 자야 할 정도였어.
돈을 넣을 창고도 몇 개나 지어야 했지.
하지만 문제가 생겼어.
창고를 지을 일꾼이 아무도 없는 거야.
새똥섬 사람들은 모두 돈을 쓰느라 바빴거든.
아무도 일을 하지 않았어.
결국, 다른 나라에서 사람을 불러와 일을 시켜야 했지.

중략

새똥섬 사람들은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어.
그동안 일하지 않고 먹기만 했기 때문에
병이 든 사람이 많아졌거든.
너무 뚱뚱해져 집 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사람도 생겼어.
새똥섬 사람들은 이제 아무도 웃지 않았어.
더는 노래를 부르는 사람도 없었지.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안영은
‘똥’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고, ‘똥’자만 봐도 깔깔 웃음이 난다는 선생님은 ‘똥’이 더러운 게 아니라 지구의 소중한 ‘보물’이라는 걸 이 책을 통해 친구들에게 알려주고 싶었어요. 2015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탄 이후로 더 재미있는 똥 이야기를 쓰기 위해 온종일 똥 생각만 하고 있답니다.
지은 책으로 《마법의 친절 변신 크림》 《세상에서 가장 큰 케이크》 《나는 마녀가 될 거야!》 《떴다 떴다 비거, 날아라 정평구》 《아우야 안녕》 등이 있습니다.

 

그림 김은경
어린이들의 마음 높이에 맞추는 즐거운 그림을 그리는 화가입니다. 다양한 표현으로 아이들에게 따듯하고 흥미롭게 다가갈 수 있도록 애쓰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잔소리 로봇》 《내 에티켓이 어때서!》 《엄마는 모를 거야》 《견우와 직녀》 《도깨비감투》 《냐옹이 언니》 《수학일기》 《1주일만에 끝내는 국어교과서》 등이 있습니다.

 

 

 72a82db32e91fac3a9c2a7ae71236045_1437492 

 






플라스틱 아일랜드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바다 동물이 아닌 플라스틱 쓰레기가 주인인 섬

플라스틱 아일랜드를 알고 있나요?

 

대박대박 사건새로운 섬을 발견했어우리나라의 7배 크기래.”

탐험 여왕 오진아가 가만있을 수 없지보물 1호 망원경과 지도와 나침반즉석 밥과 통조림컵라면을 챙겨 오 탐정 사무소 단원들은 새 섬을 향해 출발했어열 밤이 지났지만 찾아야 할 섬은 보이지 않았어.

지나 호가 뭔가에 부딪혔어조심스럽게 손전등으로 비추어 보니 그건 바로 거대한 쓰레기 더미였어.

어디론가 급히 뛰어가는 동물들을 따라간 곳에는 숨을 쉬지 못해 괴로워하는 아기 돌고래가 있었어잠시 후 아기 돌고래의 입에서 나온 건 바로 비닐 조각이었어.

아기 돌고래가 비닐 조각을 해파리인 줄 알고 먹은 것 같구나이런 일들이 자주 일어나서 걱정이야.”

의사 선생님의 말씀에 주변을 둘러보니 찢기고다치고아픈 바다 동물들투성이였어.

고무호스를 삼킨 고래와 음료수 캔을 삼킨 바다사자크고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먹은 바닷새도 있어얼마 전에는 잘게 부서진 플라스틱 조각을 플랑크톤으로 착각한 물고기들이 떼죽음을 당하기도 했단다.”

우리는 동물 친구들을 다치게 한 범인을 찾기로 했어.

이게 뭐야바다 위는 끝이 보이지 않은 정도로 많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둥둥 떠 있고바닷속 역시 쓰레기로 가득 차 심한 냄새가 나고 뿌옇기까지 했어.

이런 세상에말도 안 돼이 섬은 쓰레기로 만들어진 쓰레기 섬이야!”

우리는 이 많은 쓰레기가 어떻게 바다에 모였는지 알아보기 위해 섬에서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갔어.

아하그래이거야알아냈어!”

정답은 바닷물의 흐름해류 때문이야여러 개의 해류가 모여 만들어진 소용돌이가 쓰레기를 잡아두어 쓰레기 섬이 만들어진 거야게다가 쓰레기들은 바다 위에 떠다니면서 햇빛에 의해 잘게 부서져 동물들이 먹이인 줄 알고 먹어 아프게 된 거야.

이건 내가 며칠 전에 먹은 주스 병이랑 똑같네이건 우리가 먹는 컵라면이야.”

주위에 잔뜩 쌓인 쓰레기를 살펴보니 놀랍게도 우리가 흔히 먹거나 사용하는 것들이었어.

사실 나얼마 전에 과자 봉지를 분리수거 하지 않고 일반 쓰레기통에 버렸어.”

결국 동물 친구들을 아프게 했던 범인은 바로 우리 모두였어.

 

병아리 도서관 열다섯 번째 이야기 바다 위 쓰레기 괴물플라스틱 아일랜드는 인간이 함부로 버린 쓰레기가 바다의 흐름을 타고 모여 거대한 쓰레기 섬을 만들고그로 인해 각종 바다 동물들이 생물을 위협받고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작가는 현실에 진짜 있는 북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인 플라스틱 아일랜드를 통해 아이들이 쓰레기로 가득 차고그로 인해 비참한 운명을 맞는 바다 동물들의 모습을 직접 확인하길 바란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으로 버린 쓰레기가 바다 동물은 물론 인간의 목숨까지 위협하는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기를…….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그림 김은경

어린이들의 마음 높이에 맞추는 즐거운 그림을 그리는 화가입니다다양한 표현으로 아이들에게 따듯하고 흥미롭게 다가갈 수 있도록 애쓰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아일랜드는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첫 책입니다.

그린 책으로 잔소리 로봇》 《내 에티켓이 어때서!》 《엄마는 모를 거야》 《견우와 직녀》 《도깨비 감투》 《냐옹이 언니》 《수학 일기》 《1주일 만에 끝내는 국어 교과서》 등이 있습니다.

 

 

ae1a93c4d6820c4477a96b093829410f_1462941

ce7c2695f569a6a49a4657da57f173d7_1499848




빙하섬을 지켜 주세요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지구가 전하는 구조 메시지 

빙하섬을 지켜 주세요! 

아이슬란드 오크 화산 정상을 덮고 있던 ‘오크예퀴들’이라는 빙하가 2014년 완전히 소멸되었다. 

사람들은 기후 변화의 심각성 을 알리기 위해 2019년 여름, 이 빙하의 사망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장례식을 열었다. 

 

오크(오크예퀴들 빙하)는 아이슬란드에서 최초로 빙하 지위를 잃었다. 

앞으로 200년 안에 아이슬란드의 주요 빙하들에도 같은 일이 일어날 것이다. 

이 추모비를 세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인식하고 있음을 알린다. 

-오크예퀴들 빙하 장례식의 추모비 

 

빙하의 사망이라니 사람도, 동물도, 식물도 아닌 얼음덩이의 사망 그리고 장례식. 하지만 아이들 장난처럼 보이는 이 행사에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경고와 함께 빙하를 위해 아니 지구를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깊이 고민하고 행동할 것 을 촉구하고 있다. 빙하는 그저 오래된 얼음덩이가 아니라 지구를 지키고, 사람과 동물을 보호하는 보석인 것이다. 

 

병아리 도서관 열일곱 번째 이야기 《빙하섬을 지켜 주세요》에는 이 보석(빙하)을 지켜 달라는 빙하섬 동물들의 간절한 외침이 담겨 있다. 작가는 초록섬과 빙하섬을 대조적으로 두고 이야기를 풀어 간다. 하지만 전혀 달라 보이는 이 두 섬은 보이 지 않는 끈으로 연결되어 함께 파괴되어 간다. 그 모습을 통해 나의 작은 행동이 자연을 파괴하고, 기후 변화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한다. 이제 우리는 빙하를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그림 이새미 

대학에서 텍스타일을 전공한 후 꼭두일러스트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자유로운 상상으로 즐겁게 그림을 그리며, 마음에 와닿는 이야기로 행복한 소통을 하고 싶습니다. 2016년 《도도나무》로 한국안데르센상 출판 미술 부문 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반쪽 섬》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잘 자요 안녕》, 《내가 아기였을 때》, 《좋은 날》 등이 있습니다. 

 

ae1a93c4d6820c4477a96b093829410f_1462941

379ddf98e873d9885463d56df5a7a668_1591247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정보

‧ 기본 배송료는 3,000원이며 2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단 도서, 산간, 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5일입니다. 

‧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입니다.

‧ 단, 파본인 경우 3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고객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회사명 : 파란정원 대표 : 정태선
사업자번호 : 110-91-95535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464 2층 (홍제동)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1-서울서대문-1152 호

E-mail : eatingbooks@naver.com 전화 02) 6925-1628
팩스 02)723-1629

02) 6925-1628

Copyright © www.ywampubl.com All right reserved